다이닝 텐트@가로수길 (얼리)이터(earlyeater)

논나를 갈까말까 망설이다가
결국 대부분이 좋다고 한 다이닝텐트를 선택했다..

위치가 약간 애매해서 헤맸지만..
한 바퀴 정도 빙 돌고 난 후에 도착..

2시 가까이 됐는데도 사람이 꽤 많았고,
주택가 쪽에 있어서 그런지 가족단위의 손님들이 많았다..

파스타가 맛있다고 해서 기본 토마토 파스타와
햄&에그를 주문했다..


스프, 빵, 간단한 샐러드가 나온 후

메인이 나오고, 후식..

메뉴판닷컴..에서 팬케익 쿠폰을 뽑아갔더니..
엄청 큰(?) 팬케익도 서비스받았다..오오..장난 아니다..
(원래는 와플이었는데 와플 기계가 고장나서 팬케익을 대신 줬다)

메인요리의 양도 적지는 않았는데
이렇게 풀코스로 나오니까 절대만족!!

가장 중요한 파스타..
그 동안의 방황을 한 번에 끝내주는 맛!!
앞으로는 파스타 먹고 싶으면 여기 오면 될 듯..홍홍..

게다가 가격도 다른 가로수길 가게들에 비하면 엄청 싼 편..

평일에는 런치세트가 8000원이란다..허걱..

브런치가 두 종류였던 것 같은데..
8000원~가 있고 14000원~ 가 있다..
파스타는 12000원~
택스 별도..

오랫만에 만족스런 가게를 찾은 것 같아 뿌듯..


덧글

댓글 입력 영역



W 위젯